라비에벨CC, 스코틀랜드풍 ‘듄스코스’ 오픈…골퍼들의 로망 ‘취향저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골퍼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스코틀랜드풍 코스가 탄생한다.

코오롱그룹의 춘천 라비에벨 컨트리클럽이 오는 9월 1일 듄스코스(18홀)를 오픈한다. 지난해 4월 개장해 한옥 클럽하우스로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는 18홀 올드코스에 이어 두번째 대중제 코스다.

대부분의 36홀 골프장은 클럽하우스 하나를 공유하지만 라비에벨은 두 개의 클럽하우스와 두 개의 전혀 다른 코스로 운영,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올드코스는 한국적인 스타일로 명성을 얻고 있는 반면, 9월 1일 개장하는 듄스코스는 스코틀랜드 스타일을 드러낸다. 클럽하우스도 마치 우주선을 연상케하듯 모던하고 현대적이다. 내부 인테리어 컬러는 화이트로 통일해 미니멀리즘을 극대화했다.

듄스코스는 ‘국내 최초, 숲 속의 듄스’라는 컨셉트로 조성됐다.

강원도에 있는 다른 코스처럼 산악지가 아닌 구릉분지형의 평탄한 지형에 만들어졌다. 클럽하우스에서 내려다보면 7개 홀이 한 눈에 시원하게 들어온다. 마치 스코틀랜드 골프 코스에 와 있는 듯한 느낌으로, 골프 성지에 대한 로망이 있는 골퍼들의 취향을 제대로 맞추고 있다.

듄스코스의 장수진 총지배인은 “스코틀랜드를 재해석하고 현대화한 라비에벨 듄스코스는 국내 최초 숲속의 듄스코스로 모험과 도전, 진정한 스포츠 정신을 즐길 수 있게 조성됐다. 모든 골퍼가 꼭 한 번 라운드 하고 싶은 버킷리스트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매 홀 다양한 개성과 색깔을 드러내는 이국적인 풍광이 압권이다. 전장 7352야드(6723m)의 파72의 듄스코스는 국제 PGA 토너먼트를 하기에 충분한 규모다.

티박스에서 언뜻 보기엔 페어웨이가 넓어 공략이 쉬워 보이지만 티샷이 떨어지는 지점은 개미 허리만큼 좁은 홀들이 많아 까다롭다. 그린도 넓은 편이지만 언듈레이션이 있어 퍼트가 만만치 않다.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코스 공략이 필요하다. 코스를 설계한 ㈜송호골프디자인의 송호 대표의 표현이 딱이다.

송호 대표는 “프로들에게는 난이도 있는 코스, 보기 플레이어에게는 편안하게 골프를 즐길 수 있는 코스로 조성하고자 해저드의 위치를 계획했다. 핀의 위치와 티 마커의 위치가 달라짐에 따라 난이도가 달라지는 변화있고 다이나믹한 골프코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비에벨 컨트리클럽의 36홀(올드코스, 듄스코스) 운영은 한국오픈이 열리는 우정힐스에서 맡는다. 우정힐스의 22년간 골프장 관리 노하우와 인력을 라비에벨에 그대로 도입함으로써 명품 퍼블릭 골프장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anju101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