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여신’ 최나연, 리우올림픽 해설위원 변신

[헤럴드경제] 인기 프로골퍼 최나연이 리우올림픽 해설위원으로 변신해 주목을 받고 있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MBC ‘2016 리우올림픽’ 여자 골프 1라운드 경기 중계 방송에서 최나연 선수는 해설위원으로 참여해 캐스터 김성주와 호흡을 맞춘다.

사진=최나연 선수 SNS

최나연 선수는 LPGA 투어에서 개인통산 9승을 기록한 스타 골퍼다. 현역 선수인 그는 여자 골프 대표팀의 박인비, 김세영, 양희영, 전인지와 두터운 친분을 자랑한다. 선수들의 정보를 가장 많이 알고 있는 만큼 전문적 해설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번 경기에는 서아람 한남대 교수도 해설위원으로 함께 활약할 예정이다.

최나연 선수가 참여하는 ‘2016 리우올림픽’ 여자 골프 1라운드 중계는 이날 오후 8시 55분부터 MBC에서 방송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