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올림픽] 전인지, 초반 주춤

[헤럴드경제] 116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서 여자골프가 다시 열렸다.

17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여자부 1라운드 경기가 시작됐다.

올림픽에서 여자골프가 열린 것은 1900년 프랑스 파리 대회 이후 116년 만이다.

1904년 세인트루이스 대회에서는 남자부 경기만 열렸다.

브라질의 미리암 네이글이 첫 조에서 첫 티샷을 날렸고 한국 선수로는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세 번째 조에서 폴라 레토(남아공), 니콜 라르센(덴마크)과 함께 경기를 시작했다.

오후 9시30분 현재 전인지는 5번 홀까지 2오버파로 다소 부진한 출발을 보이고 있다.

현재 라르센과 캔디 쿵(대만)이 3언더파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리우올림픽공동사진취재단

양희영(27·PNS창호)은 오후 10시36분 이민지(호주), 잔드라 갈(독일)과 함께 경기를 시작하고, 김세영(23·미래에셋)은 오후 10시58분에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1번 홀에 오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