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올림픽] 박인비, 金 눈앞에…리디아 고는 3위로

[헤럴드경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금메달을 사실상 예약했다. 2위와의 격차를 벌리면서 눈앞에 메달이 아른거리고 있다.

박인비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파71·6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9번 홀(파4)까지 버디만 4개를 몰아치며 4언더파를 기록 중이다.

리우=박해묵 기자/mook@

밤 11시20분 박인비는 15언더파의 성적으로 2위 펑산산(중국)을 5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3라운드까지 공동 2위였던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3위로 밀려났다.

양희영(27·PNS창호)과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10번 홀까지 1타를 줄였으나 6언더파로 공동 7위를 기록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