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116년 만의 올림픽 여자골프서 금메달…세계 첫 골든슬램 ‘쾌거’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골프 여제’ 박인비(28)가 116년 만에 올림픽에 복귀한 여자골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일궜다.박인비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파71)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골프 최종 4라운드에서 5차를 줄이며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 리디아 고(뉴질랜드) 5타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리우=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적수가 없는 완벽한 독주였다.

공동 2위로 마감한 첫날은 아리야 쭈타누깐(태국), 단독선두로 올라선 2라운드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3라운드는 세계랭킹 1위 리디아고가 무섭게 타수를 줄이며 박인비를 위협했지만 여제는 흔들리지 않았다. 마지막날까지 완벽한 샷과 퍼트 감각으로 타수를 줄이며 마지막까지 선두를 굳게 지켰다.

전날 홀인원을 포함해 6타를 줄이며 박인비를 2타 차로 추격하며 최종라운드를 맞은 리디아 고는 그러나 퍼트 난조로 2타를 줄이는 데 그쳐 은메달에 만족했다. 동메달은 중국의 펑샨샨에게 돌아갔다.

양희영(27)은 9언더파 공동 4위, 전인지(22)는 5언더파 공동 13위, 김세영은 1언더파 공동 25위로 대회를 마쳤다.

anju101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