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김치찌개조차 없었다…女배구팀 회식도 없이 해산

[헤럴드경제]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뒤 겨우 김치찌개로 회식을 했던 여자 배구팀이 이번 2016 리우 올림픽에서는 그나마 회식조차 없이 해산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 통역도 없어 김연경 선수가 직접 나서야했던 사연이 알려져 대한배구협회 측의 열악한 지원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지난 23일 김연경 선수는 CBS라디오를 통해 “이번에는 아무것도 안 먹었다. 대회가 끝난 뒤 회식은 없었다”고 밝혔다. 

“다음 올림픽 때 지원이 늘어나 메달을 딴다면 어떤 회식을 하고 싶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김연경은 “고깃집…선수들하고 같이 함께할 수 있는 그런 자리만 있더라도 감사할 것 같다”고 소박한 희망을 전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수많은 누리꾼들은 대한배구협회 측의 소홀한 관리와 안일한 대처 방식에 대해 성토했다.

이에 대한배구협회 측은 “아마 8강 경기 종료하고 곧바로 귀국하느라 현지에서 회식이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으나 그럼에도 국민들의 비난을 피할 길은 없어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