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어깨부상 털고 6일 빅리그 복귀 예정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부상을 털고 메이저리그 복귀 초읽기에 들어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지역 신문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에서 피츠버그 구단을 맡은 스티븐 네스빗 기자는 4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강정호가 6일 메이저리그에 복귀한다. 오늘은 트리플A 인디애나폴리스 소속으로 가능한 긴 시간 경기를 소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정호는 5일 루이빌 배츠와 트리플A 경기에 출전한 뒤, 몸에 문제가 없다면 6일 홈구장인 PNC 파크에서 열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 맞춰 빅리그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는 지난달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서 8회 헤드 퍼스트로 2루에 슬라이딩하다 왼쪽 어깨 인대를 다쳤다.

다음 날 15일짜리 부상자명단(DL)에 올라간 강정호는 한동안 메이저리그 팀과 동행하며 훈련하다 지난달 30일부터는 구단 산하 트리플A 팀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로 옮겼다.

강정호는 트리플A에서 재활경기에 두 차례 출전했고, 5타수 1안타 2볼넷 2타점을 올렸다.

1안타는 바로 홈런이었다.

작년 9월 무릎 수술 여파로 5월에야 시즌을 시작한 강정호는 올해 메이저리그 77경기에서 타율 0.243(235타수 57안타), 14홈런, 41타점을 기록 중이다.

피츠버그 강정호.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피츠버그 강정호.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