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2홈런 3안타 맹활약…피홈런 오승환은 16S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한국 선수들을 모두 응원하는 한국 팬들에게는 절충점일 수도 있겠다. ‘킹캉’ 강정호(29ㆍ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스톤부다’ 오승환(34ㆍ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의 세 번째 만남에서 홈런을 뽑아냈다. 대신 세이브와 팀승리는 오승환이 가져갔다.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세인트루이스와 홈 경기에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한 강정호는 5타수 3안타 2홈런 3타점을 기록하고 타율을 0.249로 끌어올렸다.


강정호는 시즌 15ㆍ16호 홈런을 이날 하루에 기록하며 2년 연속 15홈런을 넘겼다.

강정호는 4회말 두 번째 타석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루크 위버와 만난 강정호는 4구 체인지업을 때려 왼쪽 담을 훌쩍 넘겼다. 이 홈런으로 강정호는 시즌 15홈런 고지를 밟았다.

지난해 강정호는 126경기에서 홈런 15개를 기록했고, 올해는 79경기 만에 달성했다. 놀라운 성장이다. 강정호의 홈런은 지난달 17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21일 만이다.

강정호는 5회말 1타점 적시타로 역전에 힘을 보탰다. 피츠버그는 4-5까지 따라갔고, 1사 1, 2루 기회를 이어갔다. 이후 맷 조이스가 1루수 실책으로 출루해 피츠버그는 1사 만루 역전 기회를 잡았고, 조디 머서의 좌익수 쪽 2루타로 2루에 있던 강정호가 홈을 밟아 6-5로 역전했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돌부처에게 미소를 지었다. 세인트루이스의 역전극을 오승환이 마무리지었다.

오승환은 9회말 등판, 1이닝 1피안타 2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16세이브를 올렸다. 첫 타자 앤드루 매커천을 시속 152㎞ 직구로 헛스윙 삼진 처리한 오승환은 폴랑코에게는 슬라이더를 던져 2루수 앞 땅볼로 요리했다.

오승환은 9회 강정호를 맞아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54㎞ 직구를 던졌으나 통타 당했다. 강정호의 시즌 16호 홈런이자 올 시즌 두 번째 멀티홈런 경기다.

오승환은 강정호에게 일격을 당했지만, 애덤 프레이저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팀의 9-7 승리를 지켰다. 강정호에게 홈런을 내준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이 1.89로 조금 올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