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핵실험으로 라오스서 4시간 조기 귀국 결정

[비엔티안(라오스)=헤럴드경제 신대원 기자] 라오스를 공식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에 따라 라오스 방문 일정을 일부 취소하고 조기 귀국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현지에서 “박 대통령은 한ㆍ라오스 정상회담과 협정 서명식만 참석하고 나머지 일정을 취소한 채 조기귀국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애초 예정보다 4시간 가량 단축해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북한이 기습적으로 핵실험을 감행한 이후 긴급 대응에 들어갔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 보고를 받은 직후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순방 수행중인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주형환 산업통상부 장관, 김규현 외교안보수석, 강석훈 경제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 핵실험 관련 긴급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서는 한미 정보자산으로 파악한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종합보고를 받고 향후 대응방안을 검토ㆍ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이어서 북한의 추가 핵실험을 강력 규탄하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로써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국제사회의 이름으로 북한에 대해 핵포기를 촉구한 비확산 성명을 채택한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것은 국제사회의 단합된 북핵불용 의지를 철저히 무시하고 핵개발에 매달리는 김정은 정권의 광적인 무모함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김정은 정권이 핵실험을 통해 얻을 것은 국제사회의 더욱 강도 높은 제재와 고립뿐이며 이러한 도발은 결국 자멸의 길을 더욱 재촉할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공조하에 유엔 안보리 및 양자차원에서 추가적으로 더욱 강력한 제재조치를 강구하는 한편 북한의 핵포기를 위해 모든 수단을 다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라오스에서 한국으로 조기 귀국한 뒤 북한 핵실험에 대응한 추가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