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핵실험, 김정은 광적인 무모함 증명”…라오스서 조기 귀국

[비엔티안(라오스)=헤럴드경제 신대원 기자] 라오스를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감행에 대해 강력 규탄하면서 북한의 핵포기를 위한 압박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이날 라오스에서 일부 일정을 단축하고 조기 귀국해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응에 곧바로 착수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추가 핵실험과 관련, “북한은 금년 초 4차 핵실험에 이어 오늘 또다시 추가적인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로써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이어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국제사회의 이름으로 북한에 대해 핵포기를 촉구한 비확산 성명을 채택한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것은 국제사회의 단합된 북핵불용 의지를 철저히 무시하고 핵개발에 매달리는 김정은 정권의 광적인 무모함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김정은 정권이 핵실험을 통해 얻을 것은 국제사회의 더욱 강도 높은 제재와 고립뿐이며, 이러한 도발은 결국 자멸의 길을 더욱 재촉할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공조하에 유엔 안보리 및 양자 차원에서 추가적으로 더욱 강력한 제재조치를 강구하는 한편 북한의 핵포기를 위해 모든 수단을 다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북한 핵실험 감행에 따라 라오스 공식방문 일정을 일부 단축하고 조기 귀국하기로 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