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오바마 대통령과 北 핵실험 관련 15분간 긴급 통화

[비엔티안(라오스)=헤럴드경제 신대원 기자] 라오스를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북한의 추가 핵실험과 관련해 15분간 전화통화를 가졌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현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부터 10시15분까지 15분간 오바마 미 대통령과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전화통화가 이뤄진 당시 오바마 대통령은 라오스에서 열린 아세안(ASEANㆍ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관련 일정을 마치고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으로 미국으로 귀국하던중이었다.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 간 전화통화는 북한의 역대 핵실험 이후 한미 정상간 가장 짧은 기간 내 이뤄진 통화였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