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사재출연 압박에 확답 피한 최은영 전 회장, “재산은 350억~400억 정도”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국회 조선ㆍ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 청문회에서 여야 의원은 법정관리로 혈세가 투입된 한진해운의 최은영 전 회장을 상대로 사재 출연을 집중 추궁했다. 현재 350억~400억원 정도의 재산을 보유 중이라는 최 전 회장은 “사회적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확답은 내놓지 않았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최 전 회장을 상대로 “어떻게 책임을 지겠느냐”고 재차 답변을 요구했다. 고개를 계속 숙인 채 최 전 회장은 “한진해운 사태에 도의적으로 책임을 깊게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도의적으로만 책임질 문제가 아니다”며 현재 본인이 보유한 재산 규모를 물었고, 최 전 회장은 “주택과 일부 주식이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명확히 사재 출연 의사를 밝히지 않자 김 의원은 “이날 청문회가 끝나기 전에 책임 있는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재차 최 전 회장을 압박했다. 

[사진=조선ㆍ해운 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틀 째 열리고 있다. 주요 증인인 최은영 한진해운 전회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이에 조경태 기재위원장은 최 전 회장에게 ”재산공개에 답변이 성의가 부족하다”며 구체적인 재산 규모를 다시 물었다. 이에 최 전 회장은 “현재 거주하는 주택과 유수홀딩스 지분이 있으니 350억원 내지는 400억원 정도”라고 밝혔다.

지상욱 새누리당 의원은 “법정관리에 들어갈 때 본인의 모든 걸 걸고 나섰다면 바람직한 오너의 모습을 받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