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5차 핵실험]합참의장 “북한 도발하면 강력 응징하라”…긴급 작전지휘관회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이순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9일 북한 5차 핵실험 직후 긴급 화상 작전지휘관회의를 소집해 “북한이 도발하면 강력하게 응징하라”고 명령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번 작전지휘관회의는 북한이 감행한 제5차 핵실험과 관련해 추가적인 적 도발시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하기 위한 대비태세를 확립하는 차원에서 실시됐다”고 설명했다.

회의에서 이순진 합참의장은 “차후 상황 진전에 따라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면서 “작전사령부 이하 전 부대는 적의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예의주시해 적 의도를 면밀히 감시하라”고 지시했다.

이순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지난 연말 현장부대를 방문해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합동참모본부]

또한 “적이 도발한다면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해 북한 정권이 자멸로 이어질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확립하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과 주변 국가들이 우리 군을 주목하고 있다”며 “당면한 상황에 대한 냉철하고 정확한 평가를 바탕으로 우리 군사대비태세를 면밀히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우리 군은 합참의장 지시에 따라 북한 핵실험 직후 대북 감시 및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추가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핵실험으로 인한 인공지진 규모는 5.0으로 관측돼 핵실험의 파괴력은 10kt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규모 4.8의 지난 4차 핵실험(6kt)보다 훨씬 커진 파괴력으로,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과 비슷한 수준이다.

특히 북한이 이번 핵실험에서 소형화된 핵탄두 폭발 시험을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만약 북한이 이번 핵실험에 성공해 소형화된 핵탄두 기술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판명될 경우, 북한은 한국은 물론, 일본, 미군 괌기지, 미국 본토까지 핵무기로 타격할 능력을 보유하는 수준에 올라서게 된다.

북한은 올해 들어 사거리 1300㎞인 노동 준중거리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해 수차례 성공했고, 지금까지 한 번도 시험발사하지 않은 무수단 중거리탄도미사일(사거리 3500㎞) 시험발사도 첫 성공하는 등 핵투발수단의 다종화를 이뤄냈다. 또한 고난도의 기술이 요구되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비행시험도 실시해 성공 판정을 받았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앞서 지난 3월 핵탄두 소형화 기술개발 성공을 선언하면서 소형화된 핵탄두를 탑재해 투발할 수 있는 미사일의 다종화를 지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