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소외 이웃에 한가위 풍성한 희망 나눔

대한赤 경기지사에 10억상당 선물
전국 4만여 가구에 부식품 전달
계열사도 송편빚기 등 온정 나눔

삼성은 추석을 앞두고 대한적십자사 경기지사에 10억원 상당의 부식품 세트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 임직원과 대한적십자사 봉사자들은 전국 1천730개 노인복지관, 지역아동센터 등과 어려운 이웃 3만7천162가구를 찾아 밀가루, 된장, 간장, 참기름 등 10종으로 구성된 부식품 세트를 전한다. 이날 전달식에는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 김춘호 대한적십자사 부총재,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과 삼성 임직원, 적십자사 봉사자, 수원시 거주 다문화 가족과 자녀 등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한 즈엉티사우(베트남)씨는 “베트남에서도 추석이 되면 가족과 함께월병을 만들었는데 고향 생각이 많이 난다. 아이들이 선물도 받고 명절 음식도 함께만들어 올해는 즐거운 명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삼성 각 계열사에서도 홀로사는 노인과 복지관 등을 찾아 추석 희망나눔 활동을했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은 지난 6일 임직원 300명이 송편 1천4㎏을 만들어용인, 화성, 평택의 홀로사는 노인 1천4가구에 전했다. 삼성증권은 8일 윤용암 사장과 임직원 50명이 서대문 노인복지관을 찾아 자매마을에서 구매한 사과와 배를 포장해 홀로사는 노인 500명에게 전달했다.

삼성은 2008년부터 매년 설과 추석 때마다 희망나눔 봉사활동을 벌여 올해까지 총 165억원을 지원했다.

문호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