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편 빚는 에쓰오일 새 CEO 알 감디 ‘한국 친화경영’ 시동

에쓰오일(S-OIL)의 신임 대표이사로 취임한 오스만 알 감디 CEO가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첫 대외활동을 시작하며 한국 친화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알 감디 CEO는 8일 추석을 맞아 서울 마포구 이대성산종합사회복지관에서 임직원 100여명과 함께 ‘사랑의 송편나누기’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알 감디 CEO와 임직원 봉사자들은 송편을 빚고 식료품과 생필품 등 선물 세트를 포장해 마포구 일대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가정, 장애인, 홀몸노인 등 저소득가정 800세대에 전달했다. 

오스만 알 감디 CEO가 이대성산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사랑의 송편나누기’ 행사에서 임직원 봉사자와 송편을 빚고 있다.
[사진제공=에쓰오일]

추석 선물 세트를 독거노인 가정에 전달한 알 감디 CEO는 “한국의 추석 명절은 가을 수확을 축하하고, 음식을 만들어 이웃과 함께 나눠먹으며 정(情)을 나누는 뜻 깊은 명절이라고 들었다”면서 “에쓰오일 임직원들의 작은 정성이 추석 명절을 외롭게 보내야 하는 이웃들에게 따뜻한 선물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배두헌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