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데뷔 50주년 기념 특별전, CGV아트하우스에서 22일부터 개최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배우 윤여정의 데뷔 50주년을 맞아 ‘윤여정 특별전’이 CGV아트하우스에서 개최된다.

‘윤여정 특별전’에서는 ‘충녀’부터 ‘바람난 가족’, ‘돈의 맛’, ‘여배우들’, ‘뒷담화: 감독이 미쳤어요’, 그리고 오는 10월 6일 개봉하는 ‘죽여주는 여자’까지 그녀의 대표작 6편을 선보인다. CGV아트하우스 압구정에서 9월 22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배우 윤여정은 1966년 데뷔한 이후 출연하는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연기를 선보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영화 ‘충녀’에서는 한국의 팜므파탈을, ‘바람난 가족’에서는 첫 사랑과 솔직하게 바람난 쿨한 시어머니를, ‘돈의 맛’에서 젊은 육체를 탐하는 재벌가 안주인 역할을 선보였다. 이재용 감독과 함께 작업한 ‘여배우들’, ‘뒷담화: 감독이 미쳤어요’에서는 당당하고 솔직한 여배우의 모습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했다. 특히 ‘죽여주는 여자’에서는 50년 연기 인생 중 가장 파격적인 ‘박카스 할머니’ 역할을 맡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CGV아트하우스는 ‘윤여정 특별전’을 기념해 9월 27일 오후 7시 30분 CGV아트하우스 압구정에서 감독 이재용과 배우 윤여정의 시네마톡을 진행한다. ‘죽여주는 여자’ 영화 관람 후 영화 제작 과정은 물론, 세 편의 작품을 함께하며 오랜 인연을 이어 온 두 사람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털어놓을 예정이다. 시네마톡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9월 12일부터 CGV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앱에서 예매하면 된다.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