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희 데뷔 50주년 기념 특별전…22일부터 개최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데뷔 50주년을 맞은 배우 윤정희의 특별전이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영상자료원(이하 영상자료원)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영상자료원 내 시네마테크KOFA에서 오는 9월22일부터 10월2일까지 영화배우 윤정희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윤정희 데뷔 5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스크린, 윤정희라는 색채로 물들다’ 프로그램에서는 196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 중 1인으로서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던 윤정희의 대표작 20편이 상영된다. 동시에, 배우 수애, 영화감독 이창동, 최하원 등 여러 영화인이 참여하는 개막식 및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사진=한국영상자료원 제공]

특별전은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배우 윤정희의 행로를 살펴볼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됐다. 그의 첫 스크린 데뷔작 ‘청춘극장’을 비롯해, 한국 문예영화의 대표작이자 윤정희의 연기가 돋보이는 ‘안개’(김수용, 1967), ‘무녀도’(최하원, 1972), 미스터리 스릴러로서 탄탄한 완성도와 연기력을 보여주는 ‘황혼의 부르스’(장일호, 1968), ‘여섯 개의 그림자’(이만희, 1969) 등이다.

또 윤정희의 명성을 전 세계적으로 알렸던 ‘시’ 또한 함께 선보인다. 단편적 캐릭터에 머물지 않고, 지고지순함과 강인함, 순종적 이미지와 치명적 매력 등 양단을 오갔던 그녀의 넓은 스펙트럼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된다.

22일 개막식에는 현재 프랑스에 거주 중인 윤정희와 피아니스트 백건우 부부가 참석한다. 24일 ‘시’의 상영 후에는 윤정희와 이창동 감독이, 25일 ‘무녀도’(1972) 상영 후에는 윤정희, 최하원 감독이 각각 관객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진행된다.

모든 상영작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