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TV 전자파 차단 신소재 개발

KIST-美 드렉셀대 연구진

휴대전화나 TV, 전자레인지 등에서 나오는 전자파를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는 새로운 소재가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구종민 물질구조제어연구단 박사팀이 미국 드렉셀대 연구진과 ‘멕슨’(MXene)이라는 얇은 판 모양의 소재로 전자파를 막을 수 있는 소재를 제작했다고 9일 밝혔다.

멕슨은 티타늄과 탄소 원자 등으로 이뤄진 얇은 판 모양의 물질로 두께가 1nm(나노미터ㆍ10억분의 1m), 길이는 수 ㎛(마이크로미터)에 불과하다. 만드는 공정이 간편하면서도 제작 비용이 저렴하다는 게 장점이다.

이번 연구는 KIST 기관 고유 연구사업과 미래창조과학부 미래원천기술개발사업, 산업소재원천기술개발사업, 해양경비안전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 9월 9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최상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