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日, 독자제재-국회 규탄성명…한일 대북공조 ‘강화’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북한의 제 5차 핵실험과 관련, 일본 정부는 독자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국회 또한 규탄 성명을 준비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 양국 국방 장관간 전화 통화 등 한국 일본 양국 정부간 대북 제재 공조 체제도 강화하고 있다.

10일 마이니치신문과 교도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일본 왕래 금지 대상자 추가 확대 ▷일본 내 북한 핵ㆍ미사일 개발 관여 의혹 대상 단체ㆍ개인이 자산동결 ▷대북 송금 규제 강화 등의 독자 제재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국회에서는 북한의 제5차 핵실험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위반을 강력하게 규탄하는 결의안을 여야 합동으로 조속히 발표할 계획이다. 


한국 일본간 공조 대응도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핵실험 당일인 9일 오후 라오스에서의 귀국 후 곧바로 아베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통화는 아베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양국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 도발이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강력한 대북 공조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뒤이어 양국 국방 장관도 긴급 전화통화를 통해 대북 압박 공조를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10일 국방부에 따르면 한민구 국방장관은 이날 오전 8시 45분에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과 약 15분 동안 전화통화를 하고 양국간 대북 압박 및 제재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