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서울에 떨어지면…최악의 경우 275만명 사상

[헤럴드경제] 지난 9일 북한이 실험을 감행한 핵폭탄이 서울에 떨어질 경우 최대 113만명이 사망하고 275만명이 사상할 수도 있다는 게 전문연구소들의 관측이다.

현재 북한 제5차 핵실험에서 사용된 핵폭탄의 위력은 TNT 폭약 10kt(킬로톤)으로 국방 관계자들은 추정하고 있다. 기상청이 측정한 인공지진 규모가 5.3이라는 사실로부터 추론한 것이다. 이는 1945년 미국이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각각 투하한 ‘리틀보이’의 15kt이나 ‘팻맨’ 20kt보다는 약하지만 수십만명 이상의 사망ㆍ사상자를 낼 수 있는 위력으로 평가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추정한 인공지진의 규모가 국내 기상청이 파악한 것보다 큰 5.3이라는 점과 핵실험장인 풍계리의 지형 조건을 들어 이번 핵폭탄의 위력이 20kt도 넘을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일단 10kt급으로 본다면 이 핵폭탄이 서울에 떨어질 경우 사망자는 최대 23만5천명에 이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2010년 미국 랜드연구소가 시행한 시뮬레이션 결과다. 사망자와 부상자를 합한 사상자 수는 최대 41만3천명까지도 이를 수 있다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미국이 일본에 투하했던 핵폭탄과 같은 15kt이나 20kt급의 위력을 갖췄을 경우 예상피해는 훨씬 커진다. 1998년 미국 국방부 연구보고서는 15kt급의 핵폭탄이 서울에 떨어질 경우 사망자 62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폭탄 투하 지점 반경 150m 안의 건물은 모두 사라지고 1.5㎞ 내의 사람은 전신 3도 이상의 화상을 입게 된다.

미국 국방위협감소국(DTRA)의 분석에 따르면 20kt급의 핵폭탄이 서울에서 폭발할 경우에는 사망자 최대 113명, 사상자 최대 275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