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中외교부, 핵실험 반대 의사 공식 표명…“결연히 반대” 성명 발표

[헤럴드경제] 중국이 북한의 제5차 핵실험에 대해 반대한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

중국 외교부는 9일 성명을 통해 “오늘 북한이 국제사회의 보편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다시 핵실험을 강행했다”면서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핵확산을 방지하며 동북아 평화안정을 수호한다는 중국의 입장은 확고하다”면서 “북한은 비핵화 약속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를 준수하고 정세를 악화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중국의 강경한 입장도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오코노기 마사오 게이오대 교수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북한은 지금 외부와의 대화 의지를 지니지 않고 있는 것 같다”며 “중국이나 러시아와의 관계 악화도 각오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