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中 “北 외교력 제로…핵실험 北 안전 위협할 것”

[헤럴드경제] 중국 관영 언론은 핵실험이 북한의 안전을 보장해주기보다 오히려 위협하는 독성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10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사설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정치안전을 보장해주기보다 오히려 거꾸로 북한을 점차 질식게 하는 독성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동북아 정세가 복잡하게 돌아간다면서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배치 결정이 중국과 한미 간의 대치를 불렀고 이를 호기로 삼아 북한은 핵실험을 가속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북한의 핵실험으로 미국의 사드배치에 동의할 수 있는 합당한 이유를 찾고 북한은 중·미·한국의 균열과 국제공조가 약화되는 틈을 타 핵실험을 가속화하는 기회로 삼겠다는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이는 모두 잘못된 생각”이라며 “이런 각자의 행동이 동북아 정세를 더욱 혼란하게 하고 한반도를 화약고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북한을 겨냥해서는 핵실험이 북한을 강하게 만들지 못할 것이며 한반도 문제를 더욱 꼬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핵무기 개발과정에서 많은 전략적 희생을 했으며 세계에서 가장 고립된 국가로 전락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북한은 엄중한 경제위기에 처해있고 곤경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최근 수년간 북한의 최고지도자는 한번도 외국 방문을 하지 않아 그의 외교력은 거의 ‘0’상태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환구망은 또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통해 전략적 수단을 추가한 것처럼 보이지만다른 외부 통로가 거의 단절돼 핵무기 개발이 유효한 영향력 확대로 전환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핵실험을 단행한 9일은 북한의 국경일로 북한이 내부사회를 격려하고 응집력을 키우겠다는 생각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핵실험은 내부에 불꽃을 지니고 있다면서 눈을 들어보면 북한의 새로운 위기를 알리는 봉화대 연기를 볼 수 있다고 신문은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