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日, 핵실험 징후 미국발 정보로 사전 포착

[헤럴드경제]일본 정부가 북한의 5차 핵실험 징후를 미국으로부터 넘겨받은 정보로 인해 사전 포착할 수 있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0일 전했다.

닛케이는 정부 고위 관료가 핵실험에 대해 “9일이 북한 건국기념일이어서 준비는 하고 있었다”며 “특정비밀보호법이 정비돼 있어 미국이 가르쳐 줬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2013년 제정된 일본의 특정비밀보호법은 누설 시 국가안보에 지장을 줄 수 있는방위·외교 관련 정보 등을 ‘특정비밀’로 지정한 것으로, 이 때문에 주요 안보정책의 근거가 제대로 공개되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았다.

닛케이는 “최대 정보원은 미국이라며 미국이 위성으로 북한을 상시 감시하고 있다”며 “일본은 미국으로부터 핵실험 관련 자재반입 등 실험 징후 정보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가 이번 핵실험 징후를 사전에 파악하고 있었지만, 만약 북한이 핵소형화에 성공해 미사일에 탑재하면 발사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은 어려워진다”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 1월에는 미국이 북한의 4차 핵실험 준비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현지 언론보도가 나와 진위에 관심이 쏠린 바 있다.

닛케이는 일본이 사실상 정찰위성인 정보수집 위성을 현재 4기에서 향후 10기로 늘리고 해상배치형 차세대 요격 미사일 ‘SM3’를 배치하기로 했지만, 핵 탑재 미사일대비책은 없는 실정이어서 정보수집 능력 향상과 한미일 협력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