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사드 배치 놓고 여야, 필수 vs 신중 vs 반대…‘3색 온도차’ 여전

[헤럴드경제] 북한이 9일 5차 핵실험을 실시하면서 정치권이 안보 위협 심화에 공감하면서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에서 기존 입장대로 온도차이를 보이고 있다.

‘사드 찬성’ 당론을 정한 새누리당은 북한의 핵실험 도발 속에서 사드 배치가 국가 안보에 필수불가결한 조치임을 집중 부각시키고 있다.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의 안보를 둘러싼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도 위급한 상황”이라면서 “이제 사드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분열된 국내 안보 의식도 전열을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며 정치권의 초당적인 협력을 촉구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도 “사드 배치는 국민 안전과 국가 안보를 위한 기본적인 대응”이라면서 “야권은 이제 사드 배치 반대와 같은 대안없는 정치공세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사드 배치에 따른 외교ㆍ안보적 득실을 놓고 당내 의견이 엇갈리면서 찬반 당론을 정하지 못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며, 국민의당은 북한 핵실험과 사드 배치는 별개의 문제라면서 반대 방침을 재확인했다.

금태섭 더민주 대변인은 “사드 배치에 대한 우리 당의 입장은 충분한 말씀을 드렸다”면서 “신중하게 토론해서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추미애 대표가 이미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당의 기본적인 입장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고, 토론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오늘은 거기까지만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고 해서 사드 배치가 정당화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 “북한 핵실험과 사드 배치는 무관한 문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오히려 사드 배치 결정과 개성공단 폐쇄 조치 등으로 남북 간의 소통창구가 완전히 막히고 긴장이 고조됐다”면서 “북한이 자극을 받고 존재감을 확인하기 위해 도발 행위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