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산업부 국가 중요시설 특별 경계강화

[헤럴드경제] 북한의 5차 핵실험이 강행된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력·가스 등 국가 중요시설에 대해 긴급 현장점검을 하고 특별 경계강화를 지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우태희 산업부 2차관은 이날 인천 LNG기지를 방문해 특별 경계상황을 점검했다.

우 차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으로 안보 상황이 대단히 우려스럽다”며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긴급 가스공급대책 등을 살펴봤다.

우 차관은 “모든 에너지는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기 때문에 한 곳의 에너지시설에라도 장애가 발생하면 복합재난으로 확대될 수 있다”며 “에너지 전반에 걸친 통합적·전방위적 위기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성천 산업정책실장은 10일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현장을 방문해 입주기업의 안전관리체계 등을 점검했고, 박일준 기획조정실장은 양재 한전강남배전센터를 찾아사이버공격에 대한 대응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채희봉 에너지자원실장은 지난 9일 고리원전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했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상황보고 체계를 유지·강화하고 긴급상황에 대비한 초동조치반을 편성했다. 안전관리 책임자를 지정하고 만일의 사태가 발생하더라도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각 시설이 완벽한 대응태세를 갖추도록 했다.

산업부는 현재 실물경제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비상근무태세에 돌입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