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윤병세 장관, UN상임이사국 프랑스에 제재 협조 요청

[헤럴드경제] 정부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제재를 위해 UN상임이사국의 협조를 요청했다.

10일 외교부에 따르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지난 9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하자 장마르크 에로 프랑스 외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핵실험을 제재하는데 프랑스가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윤 장관은 이번 북한 핵실험은 지난 3월 채택된 안보리 결의 2270호를 정면으로 위반한 ‘중대한 도발’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력한 신규 안보리 제재 결의 채택과 프랑스ㆍ유럽연합(EU) 등의 독자 제재 강화를 위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가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에 에로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은 전세계 평화에 심각한 위해를 가하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단호한 추가 제재 의지를 밝혔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또 안보리 신규 제재 결의는 물론 프랑스의 독자제재, EU 차원의 강력한 제재 및 압박 등 조치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우리측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장관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필요한 대응이 이뤄질수 있도록 한국과 프랑스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