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 한미, 핵실험 누출 방사성 핵종 탐지 작업 착수

[헤럴드경제] 한국과 미국의 정보당국이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누출됐을 수 있는 방사성 핵종 탐지 작업에 착수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0일 “해군과 공군이 해상과 공중의 대기에서 방사성 핵종을 탐지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반도 대기 중에 떠도는 방사성 핵종을 탐지하면 북한이 어떤 핵물질을 가지고 ‘핵탄두 폭발시험’을 했는지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군은 강원도에 전개된 전술통제기(KA-1) 여러 대에 방사성 포집 장비를 탑재해 대기 중의 핵종 포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도 핵종 포집 장비를 탑재한 동해 1함대의 호위함을 동해상으로 출동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과 해군이 포집한 대기 성분은 원자력안전기술원 등으로 옮겨져 북한의 3차핵실험 원료가 고농축우라늄(HEU)인지 등을 분석하게 된다.

미국도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에 있는 대기분석 특수정찰기인 WC-135(콘스턴트 피닉스)를 투입해 동해 상공에서 핵종 탐지작업을 펼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미는 폭발위력이 강해진 3차(6∼7kt), 4차(6kt) 핵실험 때도 방사성 핵종 탐지작업에 나섰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특히 3차는 고농축우라늄을 이용한 것으로 추정됐고, 4차 때는 북한이 수소탄 시험이라고 발표해 이를 검증하기 위한 탐지에 나섰으나 실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