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김정은 정신 통제불능…국가비상사태”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은에 대해 “정신상태는 통제불능이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9일 라오스 방문을 마치고 조기귀국한 박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기습적인 5차 핵실험과 관련 “금년 들어서만 벌써 두 번째인 북한 핵실험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밖에 볼 수 없으며 이제 우리와 국제사회의 인내도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국내불순세력이나 사회불안 조성자들에 대한 철저한 감시 등 국민들의 안전을 책임질 수있도록 하기 바란다”며 정부에 군에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과 관련, “북한이 사변적 조치를 운운하면서 추가적인 도발을 예고하고 있으며 그러한 도발은 사이버테러, DMZ(비무장지대)나NLL(북방한계선)에서의 국지도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발사) 발사 등 어떠한 형태로 나타날지 모른다”고 상황의 엄중함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대응 방안과 관련, “저는 북한 핵실험 직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새로운 결의채택을 포함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더욱 강력히 압박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보호하기 위하여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 억제를 제공할 것임을 분명히 하고, 한미 상호 방위조약에 입각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