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법원 ‘압류금지명령’승인…한진해운 항구에 화물 하역 가능

[헤럴드경제] 한진해운이 채권자로부터 자산을 압류당할 우려 없이 미국에 선박을 대고 화물을 내릴 수 있게 됐다.

로이터,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 주 뉴어크 소재 파산법원의 존 셔우드 판사는 9일(현지시간) 한진해운이 채권자로부터 자산 압류를 막아달라며 제기한 ‘스테이오더’(압류금지명령·임시보호명령) 신청을 승인했다.

‘스테이오더’는 국내 법원이 결정한 포괄적 금지 명령(자산에 대한 채권자의 강제집행 금지)을 외국 법원에서도 받아들여 달라고 요청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결정에 따라 한진해운은 채권자에게 선박이나 자산을 압류당할 우려가 사라져 미국 항구에 정박해 화물 하역이 가능해졌다.

외신에 따르면 현재 한진해운 선박 4척이 압류 우려 때문에 정박하지 못한 채 미국 항구 주위에 머물고 있다. 해당 선박은 한진 보스턴, 한진 그리스, 한진 정일, 한진 그디니아다.

앞서 한진해운은 화주들이 화물을 되찾기 위한 준비를 할 수 있게 해달라고도 법원에 요청했다. 삼성전자 등 화주들은 정해진 날짜에 화물을 받지 못할 것을 그동안 우려해왔다.

이날 법정에서 한진해운 측 변호사인 일라나 볼코프는 하역 작업 비용을 차질없이 지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진해운을 관리 중인) 한국 법원이 미국에서 화물을 내리는 데 돈을 사용하도록 승인했다”면서 “4척의 배에 실린 짐을 내리는데 들어가는 비용으로 미국 은행 계좌에 1천만 달러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하역업체와 하역근로자에게 비용을 정상적으로 줄 수 있다는 사실을 강조한 것이다.

볼코프 변호사는 또 미국 항구에서 이미 하역됐거나 현재 하역 직전인 컨테이너와 관련해서도 화물이 최종 목적지에 잘 안착하도록 화주들과 성공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한진해운의 ‘스테이오더’ 신청을 승인한 국가는 미국, 일본, 영국 등 3곳이다.

싱가포르는 스테이오더를 임시로 승인했으며 다음 주 중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한진해운은 캐나다, 독일 등 다른 주요 거래 국가에도 스테이오더 신청 절차를 밟고 있다.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한진해운의 운항 선박 128척 중 약 72%에 해당하는 92척(컨테이너선 78척·벌크선 14척)이 26개국 51개 항만에서 차질을 빚고 있다.

전 세계 항구에 발이 묶인 한진해운 선박에는 총 140억 달러(약 15조 5천억원) 규모에 이르는 화물이 실려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