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어 유럽·일본 등 갤노트7 기내사용 자제 권고

[헤럴드경제= 권도경 기자] 미국에 이어 유럽, 일본, 캐나다, 인도 등지에서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7을 기내에서 사용하지 말라는 권고가 이어졌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유럽항공안전청(EASA)은 이날 승객들에게 수하물에 갤럭시 노트7을 부치지 말라고 권고하는 내용을 담은 안전정보 고시를 각국 항공당국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내에서 갤럭시 노트7을 켜거나 충전하지 말고 수하물에 넣는 것도 만류한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권고와 유사하다.

일본 국토교통성도 9일 성명을 통해 갤럭시 노트7의 기내 사용을 금지하도록 일본 항공사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성은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에 대한 조처를 하기 전까지 갤럭시 노트7을 소지한 승객들에게 이 권고를 전달해달라고 항공사들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갤노트7이 일본에서 아직 발매되지 않았지만 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인도 민간항공국(DGCA)도 이날 승객들은 기내에서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켜지 말라고 권고했다. DGCA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사고를 고려할 때 항공사들에게 비행 중에 기기의 전원을 켜지 말고, 수하물에도 부치지 말라고 권고했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대만 소속 항공사들도 갤럭시 노트 7을 기내에서 사용하지 말라는 입장을 밝혔고 캐나다 교통부도 같은 내용을 담은 공지를 이날 발표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의 일부 배터리 결함을 확인한 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10개국에서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이미 공급한 250만대 전량을 신제품으로 교환해주고 있다.

미국 연방정부 기구인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사용하지 말라며 삼성전자와 공식 리콜을 협의하고 있다고 이날 성명을 통해 밝혔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