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3당, 북핵 앞에 ‘헤쳐모여’ 공조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이 알려진 직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3당 대표 회의’를 공식 제안한 데 이어, 3당 원내대표들이 북핵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개원 뒤 사사건건 부딪혀온 여야가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헤쳐모여’식 단합을 보여주고 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북한의 핵실험이 알려진 뒤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중대한 안보 위기에 초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3당 대표 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고 염동열 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염 대변인은 “이 대표가 국가 안보에 여야가 따로 없음을 국민 앞에 천명하고,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우리 정치권의 의지를 피력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렇게 제안한 뒤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야당 대표들의 응답에 따라 언제든지 회의를 갖기 위해 집무실에서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왼쪽부터) 정진석(새누리당)ㆍ박지원(국민의당)ㆍ우상호(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북한 5차 핵실험이 일어난 직후 회의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또 3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후 회의를 가진 뒤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하는 국회의 뜻을 결의안으로 채택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마련된 결의안은 소관 상임위인 외교통일위원회에 상정된 뒤 이르면 20일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될 전망이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4차 핵실험보다 엄중한 상황이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3당 대표가 이런(북한 핵실험) 문제에 대해 장시간 대화하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의 ‘3당 대표 회의’ 제안이 현실화 될 것을 예고한 것이다. 3당 대표들은 이르면 이날 저녁 바로 회의를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개원 뒤 추가경정예산안, 청문회 증인 채택, 정세균 국회의장 개회사 등에서 사사건건 맞부딪혀온 ‘여소야대’ 국회지만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긴급하게 ‘헤쳐모여’를 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북핵 대응책으로 여야의 이견이 첨예한 사드 배치 문제에다 여당 일부가 주장하는 핵 추진 잠수함, 한반도 핵무장 추진이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경우 여야가 어김없이 논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