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리콜계획서 접수…국표원 이달말 자문위 심의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이 삼성전자로부터 갤럭시노트7 제품 수거 등(리콜)에 대한 계획서를 제출받았다고 10일 밝혔다.

계획서에는 삼성전자가 어떤 사유로 리콜을 결정했으며 어떤 방식으로 이행할지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국표원은 삼성전자로부터 사고 내용과 원인 등이 담긴 사고 발생 보고서를 받아 제품에 결함이 있었는지 검토한 상태다. 사고 원인이 제품 결함이기 때문에 삼성전자는 당시 결함보고서도 함께 제출했다.


국표원은 삼성전자의 제품 수거 계획서를 받은만큼 이달 하순 자문위원회를 꾸려 사후 대책이 적절하게 이뤄졌는지 살필 계획이다. 국표원은 삼성전자 측 사후 대책이 미흡할 경우 보완 조치를 요청할 계획이다. 만약 요청된 보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조사를 통해 행정처분을 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10일 국내 갤럭시노트7 이용자들에게 사용중지를 공식 권고했다. 국표원은 미국과 달리 국내 소비자에게 별도로 사용중지 권고를 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지난 9일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사용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