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北핵미사일, 한국형 3축체계로 무력화할 것…지휘부 참수작전도 고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우리 군 당국이 한국형 3축체계로 북한 핵과 미사일을 무력화하겠다고 9일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9일 5차 핵실험을 전격 강행한 것과 관련 이날 오후 4시 ‘북한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우리 군의 능력과 태세’라는 입장자료를 내고 “우리 군은 북한이 또다시 자행한 핵실험에 대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임호영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육군중장)은 이날 국방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입장자료를 직접 발표하고 “이미 경고한 대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가용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우리 군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됨에 따라 독자적 능력을 확충하고 작전수행체계와 조직을 발전시키기 위해 전 역량을 집중해 왔다”며 “이를 앞으로 더욱 가속화하고 기존 북한 위협에 대비한 킬체인과 KAMD(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에 대량응징보복(KMPR) 개념을 추가한 한국형 3축체계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로 위해를 가할 경우 북한 전쟁지도본부를 포함한 지휘부를 직접 겨냥해 응징, 보복하는 한국형 3축체계를 가동하고, 동시에 다량으로 정밀타격이 가능한 미사일 등 타격 전력과 정예화된 전담특수작전부대 등을 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우리 군의 순항미사일 전력은 북한보다 높은 수준에 있다”며 “결심하면 해당 건물 몇 번째 유리창을 목표로 삼고 정밀타격해 명중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일각에서 참수작전이라는 용어가 쓰이고 있는데 실제 군에서 사용하는 정식 용어는 아니다”면서 “넓게 얘기하면 우리 군의 전담특수작전부대 활동에 그런 활동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합참 측은 “향후에도 우리 군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을 원천적으로 억제 및 대응할 수 있도록 한미 동맹능력의 실효성을 지속 제고하고, 독자적 능력 확충과 수행체계 및 조직 발전에 최우선의 역량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군 당국은 심리전 강화를 위해 대북 확성기 방송을 강화하고, 한미간 공조를 통해 미군의 첨단자산을 한반도로 전개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 현존 세계 최강 전투기로 불리는 미공군 F-22>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