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강제로 끌려가는 군대는 핵 못 막아…모병제가 답”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남경필 경기 지사가 북한의 핵 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길은 모병제라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날아오는 핵과 미사일을 군인의 숫자로, 소총으로 막아낼 수 없다”며 “작지만 강한군대, 즉 정예화가 필요하다”고 모병제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해 그는 “모병제가 답”이라고 단언했다.

남 지사는 ”10년뒤에도 우리 군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는 전력을 유지할 수 있겠느냐”고 묻고 “머릿수만 고집하며 어영부영 하다간 인구절벽이 도래하는 10년 내에 군 전력은 크게 약화된다”고 했다.

또 “작지만 강한 군대, 즉 정예화가 필요하다, 첨단과학무기로 무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남 지사는 “모병제에서 인원은 줄지만, 전문성은 향상되어 병력이 정예화 된다”며 “전체적인 전투력 지수는 크게 증가한다”고 했다.

병사 개개인의 동기부여도 모병제가 앞선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강제로 끌려가는 군대에선 군의 드높은 사기와 전투의지를 기대할 수 없다”며 “목숨 걸고 나라 지키는 명예에 걸맞는 좋은 대우와 환경을 제공하면, 군의 사기와 애국심은 저절로 올라간다”고 했다.

남 지사는 모병제와 군 첨단화, 국방예산의 증가 등을 주장하며 모병제의 전제조건으로 ▷과잉 장성 구조조정 ▷방산비리 척결 등을 내세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