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비엔티안에서 한-라오스 비즈니스 포럼 개최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라오스상공회의소(LNCCI), 코트라(KOTRA)와 공동으로 9일 오후 라오스 비엔티안 랜드마크 호텔에서 ‘한·라오스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한국과 라오스를 대표하는 기업인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포럼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해 양국 경제인들을 격려했다.


한국 측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경제단체장과 김재홍 코트라 사장, 김영학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등 기업인 150여명이 참석했다.

라오스 측에서는 켐마니 폰세나(Khemmani Pholsena) 산업통상부 장관, 우뎃 수반나봉(Outdet Souvannavong) 라오스상공회의소 회장 등 정부ㆍ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라오스야 말로 새롭게 협력을 키워갈 좋은 파트너라 생각한다”며 “최근 출범한 아세안 경제공동체(AEC)가 발전해서 ‘싱글 마켓’을 이루게 되면 인도차이나 반도 중심에 위치한 라오스는 생산, 물류 등에 더 큰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출범한 아세안경제공동체(AEC)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의 10개 회원국이 결성한 경제공동체로 동남아시아를 하나의 시장, 하나의 생산거점으로 통합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박 회장은 라오스의 역할이 증대될수록 양국의 협력 기회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박 회장은 “라오스는 도로, 교량 등 개발 수요가 풍부하고 에너지, 광물 분야에도 강점이 있다”며, “EDCF, KOICA 등 빠르게 늘어나는 한국 정부의 지원들을 촉매제로 활용해서 한국 기업들이 라오스 곳곳에서 활약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중소기업들의 참여도 당부했다. 박 회장은 “1대 1 라오스 비즈니스 상담회에도 40곳에 이르는 한국 중소기업들이 참여해 성과가 많았다”며, “이 사업들이 원활히 진행돼 후속 성과를 키우고 더 많은 중소기업들이 참여하도록 양국 상의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포럼에 앞서 대한상의는 라오스상공회의소와 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경제협력위원회를 신설하고 양국 기업인 간 교류를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무역ž투자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정보교류도 약속했다.

이날 포럼에서 양국 기업들은 ‘한 라오스 에너지 산업 협력방안’과 ‘라오스 투자진출 성공 사례’ 등을 논의했다.

송재섭 한국서부발전 처장은 ‘한-라오스 에너지 산업 협력’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최근 라오스와 주변 국가들의 경제발전에 따라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라며, “라오스 정부는 전력 생산 및 수출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송 처장은 이어 “한국 기업들의 노하우와 시공 경험은 빠른 시간 안에 발전인프라를 구축하고자 하는 라오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재두 코라오그룹 사장은 ‘라오스 투자진출 성공사례’ 발표를 통해 라오스의 시장 잠재력과 진출 전략을 설명했다.

조 사장은 “라오스는 아직 최빈국에 속하지만 빠른 인구증가로 내수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아세안 경제공동체 출범으로 시장이 확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코라오 그룹의 성공 비결로는 라오스 정부와 함께 성장하는 사업전략을 꼽았다. 조 사장은 “해외투자 유치를 골자로 한 라오스의 최근 경제 발전 정책은 비즈니스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했다”며, “라오스 정부의 이러한 정책 추진에 맞춰 수립한 경영 전략 덕에 기업과 라오스 정부 모두 함께 발전 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밖에 포네사이 빌라삭(Phonexay Vilasack) 라오스 기획투자부 국장이 ‘라오스 투자환경 및 비즈니스 기회’를 발표했고, 본마 패사봉(Bounma Phetsavong) 라오스 정보문화관광부 부국장이 ‘한ž라오스 관광산업 현황과 미래’를 발표했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라오스는 지리적 입지가 뛰어나고 적극적인 해외투자 유치 정책을 펼치고 있어 한국기업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대한상의는 라오스와의 민간 경제협력이 한 단계 더 발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