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한진해운에 600억원 지원키로 했지만 ‘첩첩산중’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대한항공 이사회가 한진해운에 6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의했다. 그러나 당장 자금 수혈이 시급한 한진해운에 ‘담보 선취득’ 조건을 전제로 지원을 결정해 실행까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10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한진해운에 대한 600억원 지원 안건과 관련, 해운이 보유한 롱비치터미널 담보를 먼저 취득한 후 자금을 대여하는 조건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측은 ”이사회 내에서 한진해운 지원에 대한 배임으로 인한 법적 문제, 채권회수 가능성 등에 대해 세차례에 걸쳐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자금 지원의 시급성을 감안해 선 지원 후 담보로 즉시 진행코자 했으나, 신중한 논의 끝에 롱비치터미널의 담보를 선 취득한 후 한진해운에 대여하는 조건으로 의결했다.

한진해운은 미국 롱비치터미널 지분 54%을 보유하고 있다. 롱비치터미널을 담보로 잡으려면 한진해운이 이미 담보 대출 중인 6개 해외 금융기관과 또 다른 대주주인 MSC(보유 지분 46%)로부터 모두 동의를 받아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MSC가 우선매수권 가지고 있는 거여서 담보 제공 동의할지 모르겠다“며 “어느 세월에 자금을 지급하겠다는 건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