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 패럴림픽] 男 사격 이주희, 은빛 총성…패럴림픽 3개 대회 연속 메달

[헤럴드경제] 장애인 남자 사격의 이주희(44)가 은빛 총성을 내며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에 따라 이주희는 2008년 베이징 패럴림픽 이후 3개 패럴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주희는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슈팅센터에서 열린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합계 195.6점을 기록, 중국의 양차오(198.2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주희는 경기 직후 “이번 대회는 내 세 번째 패럴림픽 무대”라며 “3위권 안에만 들자고 다짐했는데 좋은 성적을 거뒀다. 패럴림픽에서 네 번째 메달을 따게 돼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주희는 1992년 11월 인천 소재 파이프 회사에서 근무하던 중 아연 도금로에 실족하는 사고를 당했다.

양쪽 다리 절단 장애인이 된 이주희는 1996년 재활치료를 받다 사격 선수로 새로운 꿈을 꾸게 됐다.

그는 2008년 베이징 패럴림픽에서 은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했으며 2012년 런던 패럴림픽에서 동메달을 보태 세계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했다. 그는 3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을 이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