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 패럴림픽] 男 유도 이정민 심판 판정 번복으로 석패…은메달 획득

[헤럴드경제] 리우 패럴림픽에 참가하고 있는 남자 유도의 이정민(26·양평군청)이 심판의 판정번복으로 결승전에서 아쉽게 패하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정민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패럴림픽 장애등급 B2 남자 81㎏급 결승전에서 멕시코 아빌라 아드리안에게 유효패를 당했다.

그러나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 경기였다.

이정민은 경기 시작 후 54초만에 업어치기를 시도하다 아드리안의 되치기를 당해 유효를 내줬다. 1분20초엔 지도까지 받아 구석에 몰렸다.

코피가 흘러 의료진의 처치를 받은 이정민은 숨을 고른 뒤 다시 무대 위로 올라갔다.


그는 1분59초 회심의 일격으로 주심의 절반 선언을 끌어냈다. 그러나 석연치 않은 심판들의 판정번복으로 절반을 인정받지 못했다.

이정민은 남은 시간 수차례 기술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인정을 받지 못했고, 경기를 그대로 끝냈다.

이정민은 망막층간분리증이라는 불치병을 가진 선천적 장애인이다. 왼쪽 눈의 시력이 매우 낮다.

그러나 이정민은 비장애인 유도에서 정상의 자리에 섰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유도에 입문한 뒤 2014년까지 비장애인 선수로 활약했다.

작년 8월 전국 실업유도 최강전에선 남자 유도의 간판 왕기춘을 꺾고 우승하는 등 정상의 자리에 서기도 했다.

그러나 시각적 사각지대인 왼쪽 측면으로 대결하는 상대 선수들의 집요한 공략에 번번이 무너지며 한계를 느꼈고, 작년 장애인 유도로 전향했다.

장애인 유도에선 적수가 없었다. 그는 리우패럴림픽 81㎏급 유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하지만 이정민은 훈련 도중 왼쪽 무릎 십자인대를 다쳐 우승 전선에 먹구름이 졌다.

그는 경기 전 “평생 약점을 안고 경기장에 나왔던 선수다. 이번에도 핸디캡을 이겨내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정민은 본인의 말처럼 불편한 눈과 무릎 상태를 이겨내고 결승까지 진출했지만, 심판의 석연찮은 판정번복으로 아쉬운 은메달을 목에 걸어야만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