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 패럴림픽] 女시각장애 유도선수 서하나, 부상투혼 속 값진 동메달 획득

[헤럴드경제] 여자 시각장애인 유도선수 서하나(29ㆍ전남시장애인체육회)가 부상투혼을 발휘하며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서하나는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패럴림픽 장애등급 B3 여자 57㎏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 왕리징을 유효승으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서하나는 1분45초에 지도를 받았지만 2분23초에 왕리징에 안쪽 감아치기 기술로 유효를 따냈다.

서하나는 비장애인 선수 출신으로 초등학교 시절 사고로 한쪽 눈의 시력을 잃었다. 그는 시력은 잃은 뒤인 중학교 때 유도를 시작했다.

한 눈이 보이지 않았지만, 그는 일반 무대에서 정상에 섰다.


2011년과 2013년 태극마크를 달고 유니버시아드 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몸 여러 군데를 다치면서 2014년 은퇴했고, 최근 장애인 유도로 전향했다.

서하나는 리우패럴림픽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훈련하다가 오른쪽 발등뼈를 다치면서 메달 전망이 어려워졌다. 하지만 부상 투혼을 펼치며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