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北 핵실험은 중대한 도발…朴, 추미애 만나 대책 마련해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9일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을 놓고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비판하고선 박근혜 대통령에게 야당 대표를 만날 것을 권유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거제에 위치한 조선업 협력업체인 주식회사 삼록을 방문하고서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평화를 위협해서 얻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북한에 엄중하게 경고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현 정치권과 박 대통령을 향해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지금 북한이 도발하는 안보위협, 북핵 위협에 대해서 초당적 대책 마련과 함께 어려운 경제를 살려내는 경제에서도 초당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야당대표와 하루빨리 만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