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삼성전자와 갤럭시노트7 리콜 문제 협의중”

노트 7 리콜

미국이 최근 배터리 발화 사고가 난 삼성전자의 휴대전화 ‘갤럭시노트7′ 리콜을 검토하고 있다.

미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9일성명을 내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에게 “휴대전화의 전원을 끄고, 사용하거나 충전하지 말아 달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이어 “가능한 한 빨리 공식 리콜을 발표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의 일부 배터리 결함을 확인한 후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10개국에서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이미 공급한 250만대 전량을 신제품으로 자발적으로 교환해주고 있다.소비자제품안전위는 “삼성전자 또는 통신사들의 교환 프로그램이 수용할만한 조치인지 아닌지를 결정하기 위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앞서 미 연방항공청(FAA)은 지난 8일 성명에서 발화 사고를 근거로 갤럭시노트7을 기내에서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