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안철수 동물원 발언…창업기업 사기 저하 심각한 우려”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의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동물원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강한 반박 내용을 담은 해명 자료를 냈다.

미래부는 9일 오후 ‘해명 자료’를 통해 “전국 18개 혁신센터에서 새로운 꿈을 향해 매진하고 있는 1200여개 창업기업의 희망과 사기를 떨어뜨리는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사실과 다른 내용이 이슈화 되어 이를 바로 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여러 나라의 스타트업 생태계의 장ㆍ단점을 검토하고, 국내 벤처ㆍ중소업계의 의견 등을 반영하여 독자적으로 만든 플랫폼으로서, 스웨덴, 핀란드 등 특정국가의 시스템을 그대로 베껴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반드시 동일한 시스템일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스타트업의 성장과정에서 애로사항으로 꼽히는 사업모델 개발, 판로 확보, 글로벌 진출 등에서는 이미 관련 자원을 풍부하게 보유한 대기업의 지원이 강점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오히려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 등에서는 이런 강점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모델을 도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래부는 또 대기업의 울타리에 놓인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대기업 매칭지원을 통해 대기업이 가진 노하우와 기반, 네트워크를 벤처ㆍ중소기업에게 제공해 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대기업의 지원 대상은 매칭된 혁신센터의 보육기업 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혁신센터의 보육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고 미래부는 설명했다.

대기업의 지원 방식도 대기업 당사와의 독점계약 형태가 아니고, 지원내용도 기술개발, 지분투자, 멘토링을 넘어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지원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창조경제혁신센터장이 대기업 출신 퇴직자들의 자리로 전락해 역할이 미비하고, 장관급 자리만 18개 늘어났다는 안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미래부는 또 혁신센터장이 장관급 예우를 받는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차관급 예우에 속하는 공공기관장과 비교할 때 연봉, 의전, 복지 등에서 낮은 수준의 처우를 받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상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