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 150%→1400%’ 최은영, 사재출연 질문에는 ‘단호’

[헤럴드경제]9일 국회에서 개최된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청문회’에서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에게는 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와 관련한 부실 책임을 추궁하며 사재 출연을 압박하는 질문이 쏟아졌다.

의원들은 국내 1위, 세계 7위 규모의 국적 선사인 한진해운이 법정관리 상태에 들어간 초유의 사태와 관련해 최은영 전 회장의 책임을 집중 추궁했다.

이에 최 전 회장은 “전 경영자로서 도의적 책임을 무겁게 느낀다”며 눈물짓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의원들이 한진해운 정상화를 위한 사재 출연을 압박할 때는 의외로 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최 전 회장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사재 출연 용의를 묻자 “앞으로 사회에 기여할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어떤 형태로든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윤호중 의원이 최 전 회장이 소유한 2000억 원대 한진해운 사옥을 내놓는 방안을 제시하자 최 전 회장은 사실상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진해운 사옥은 최 전 회장 본인의 개인 재산이 아니라 상장법인인 유수홀딩스 자산이어서 개인적으로 처분할 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최 전 회장은 “해당 사옥 6개 층을 쓰는 한진해운의 임대료가 몇 달째 밀려 있어 이미 고통 분담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최 전 회장이 사재 출연에는 불분명한 태도를 보이자 여당 의원까지 나섰다.

새누리당 이현재 의원은 “유수홀딩스 지분 가운데 유 전 회장과 두 자녀가 보유한 총 37.1%는 한진해운 정상화를 위해 출연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번에도 최 전 회장은 “유수홀딩스 경영에 관한 문제여서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자 이현재 의원은 “그럼 ‘기여’는 말로만 하겠다는 것이냐”며 “자녀 것을 뺀 최 전 회장 지분 18.1%만큼이라도 책임을 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전 회장은 “방안을 강구해 보겠으니 시간을 달라”고 하자 이 의원은 “한진해운 정상화는 하루가 급하다”고 지적했다.

더민주 박용진 의원은 “국민과 노동자는 한진해운 사태에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며 “도덕적 책임을 느낀다면 더 이상 시간을 끌지 말고 사재 출연을 분명히 하라”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