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음식 ‘속도전 떡’ 맛본 이재명 성남시장..반응은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이재명 성남시장은 9일 성남시 분당구 청솔종합사회복지관에서 개최한 한가위맞이 대축제 ‘지역주민 어울림 한마당’ 행사에 들러 주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특히 이 시장은 북한이탈주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천연비누 판매 부스와 북한음식체험 부스에 들러 이들을 격려했다.

천연비누는 남북한 주민이 함께 하는 자조모임인 ‘푸른솔 SOAP 나래’에서 만든 것으로, 이날 판매 수익은 취약계층 어르신 돕기에 사용할 예정이다.

북한음식체험 부스에서는 옥수수가루를 익반죽해서 만든 ‘속도전떡’과 두부를 유부처럼 튀겨낸 뒤 밥으로 속을 채우고 매운 ‘두부밥’, 콩기름을 짜낸 찌꺼기를 고기처럼 만들어 낸 ‘인조고기밥’, 북한 순대 등을 선보였다.

이 시장은 북한음식체험 부스에서 ‘속도전떡’을 시식한 뒤 “맛이 괜찮다”면서 ‘속도전’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유를 묻기도 했다. 이에 북한이탈주민은 “전쟁 등 비상상황에 대비해 빨리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만든 떡”이라고 설명했다.

성남시에는 모두 459명의 북한이탈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시는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 운영 및 1박2일의 힐링여행, 명랑운동회 등의 지원을 통해 이들의 정착을 돕고 있다.

이 시장은 “북한이탈주민들은 분단으로 인한 희생자”라며 “분단의 아픔을 끊어내는 것은 우리에게 주어진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탈주민들이 주민들과 잘 어울리며 정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