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차 핵실험] 아베, “새로운 대북제재안 필요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9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회담을 갖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새로운 대북제재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지지(時事)통신은 이날 아베 총리가 오바마 대통령과 전화회담에서 한층 더 강화된 대북제재안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일치했다고 전했다. 이날 아베는 오바마 대통령에 “추가 도발을 저지하기 위해서라도 단호한 대응으로 심각한 대가를 치루고 인식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안보리를 포함한 미일 간의 긴밀한 연대를 바탕으로 한국과 협력해나가고 싶다”라며 “미일동맹은 반석이다. 아베 총리와 일본 국민에 분명하게 밝히고 싶다”라고 답했다. 매체는 “오바마가 핵 선제불사용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가 나간 것에 대한 일본의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아베 내각은 유엔 안보리 결의 외에도 일본 독자적으로 대북 제재에 강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