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5차 핵실험]“北, 단시일 내 또 핵실험 가능성”

[헤럴드경제]북한이 가까운 시일 내에 6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우리나라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9일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계속 해왔고 관련 동향을 봤을 때 단시일 내에 또 다른 핵실험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가까운 시일 내에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질의에 “그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북한이 감행한 핵실험 위력이 10kt(킬로톤)이라는 것은 일본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탄 폭발력과 같은 것이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 “그 정도 위력을 가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그는 ‘지금까지의 제재와 압박으로는 북핵을 제거할 수 없다는 현실을 인정하고새로운 전략·전술을 구사해야 한다’는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의 질의에 “여러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북핵 능력 고도화를 막을 수 없었던 점에 대해선 정부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고 앞으로 여러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더욱 엄중해졌기에 유엔 차원의 추가제재 조치가 취해지면 북한에 더욱 압박이 가고 태도 변화가 이뤄지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 본부장은 “김정은의 현재 목표는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고 이를 토대로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겠다는 것으로, 그때까지 핵을 개발하겠다는 의지가 보인다”면서도 “국제사회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북한이 3년 주기로 하던 핵실험을 올해만도 2번 한 근저에는 국제사회가 계속 압박해도 계속 개발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북핵 개발 의지를 꺾으려는 의지와 충돌하는 상황”이라며 “북핵 개발을 용인하면 막지 못하는 상황이 오기 때문에 지금이야말로 압박에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란 핵 문제의 교훈은 국제사회가 합심해 지속해서 제재하면 한 나라의 핵 개발 생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이고 이는 북한 모델에도 적용 가능하다”며 “현재로선 북한을 대화로 돌아올 수 있게 하는 방법은 제재와 압박”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