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5차 핵실험] 한민구 “북한 도발 계속하면 자멸” 강력 경고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9일 북한의 제5차 핵실험과 관련해 “북한 정권이 주민의 열악한 상황을 도외시한 채 무모한 도발을 계속한다면 우리와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강력한 제재에 직면하게 될 것이며, 종국에는 완전한 고립과 자멸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 출석해 “북한의 이번 추가 핵실험 강행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 행위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노골적인 정면도전 행위”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의 동향을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있다”며 “북한의 어떠한 추가 도발에도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비하고자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와 관련,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다층 방어 체계 구축과 함께 북한 도발 징후를 사전에 포착해 확실히 북한 지도부를 궤멸할 수 있는 가공할 선제공격용 무기 도입 필요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