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난여론에 무릎꿇은 페이스북 …‘네이팜탄 소녀사진’ 다시 게재

[헤럴드경제= 권도경 기자] 페이스북이 비난여론에 굴복해 ‘네이팜탄 소녀 사진’을 다시 게시 허용하기로 했다. 이는 1972년 미군이 베트남 정글을 태우기위해 투하한 네이팜 탄으로 인해 옷에 불이 붙자 알몸으로 울부짖으며 뛰는 9살 소녀의 모습을 담고 있다. 베트남전 실상을 가장 잘 표현한 사진으로 꼽혔지만 페이스북이 ‘어린이 누드’라며 삭제했다가 비난 여론에 굴복해 결국 결정을 번복한 것이다.

페이스북은 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 사진이 베트남전의 특별한 순간을 기록하는 이미지로서 가진 역사적·세계적 중요성을 인식한다”면서 “삭제했던 게시물을 되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명은 “삭제 게시물의 재생은 시스템상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이 사진은 앞으로 우리 커뮤니티에서 공유될 수 있을 것”이라며 사진 게시 허용 입장을 공식으로 확인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지난달 말 노르웨이 작가 톰 에이란이 페이스북에 올린 ‘전쟁의 공포’라는 글에서 역사를 바꾼 7장의 전쟁 사진 가운데 하나로 네이팜탄 소녀의 사진을 첨부해 올리자 이를 어린이 누드 기준을 위반했다며 삭제했다.

그러자 노르웨이 최대 일간지 아프텐포스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의 조치를 비난하며 이 사진을 자사 페이스북에 올렸고, 페이스북은 “사진을 삭제하거나 모자이크 처리하라”고 이 신문에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 신문의 에스펜 에일 한센 편집장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에 보내는 공개질의서를 신문 1면에 게재했다. 노르웨이는 물론 전 세계의 수많은 네티즌이 “표현의 자유 침해”, “역사적 중요성을 망각한 조치”라고 비난했다.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도 항의에 공개적으로 동참했다.

당초 페이스북 대변인은 “네이팜탄 소녀는 매우 상징적이라는 점을 알고 있지만어떤 경우에 아동 누드 사진을 허용하고, 어떤 경우는 허용하지 않을지 구분하기란 어렵다”며 “페이스북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면서도 안전하고 존중받을 수 있는 환경을 유지하도록 균형을 잡으려 노력하고 있다”며 삭제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이후 항의의 표시로 이 사진이 잇따라 페이스북에 올라왔지만, 페이스북은 이를모두 삭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