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7 국내사용자에게 사용 중지 권고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삼성전자가 10일 국내 갤럭시노트7 이용자들에게 사용중지를 권고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뉴스룸에서 “삼성전자는 국내 소비자들의 안전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갤럭시 노트7 국내 사용자에게 사용 중지하고, 가까운 삼성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필요한 조치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서비스센터와 매장에서 대여폰을 제공하고 있으며, 19일부터 새로운 배터리가 탑재된 갤럭시노트7이 준비될 예정이니 새로운 제품으로 교환해서 사용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2일 갤럭시 노트7의 전량 리콜을 발표하고 서비스센터에서 배터리 점검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이날 발표된 국내 소비자에 대한 권고안은 미국과 유럽 당국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을 기내에서 사용하지 말라는 권고가 내놓은 것과 별개로 삼성전자 측이 여러가지 소비자 보호 방안을 선제적으로 모색한 데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앞서 지난 8일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기내에서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충전하거나 사용하지 말 것”을 발표한 데 이어 지난 9일 미국 소비자 안전위원회(CPSC) 에서“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사용중단할 것”을 공식 권고한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 갤럭시 노트7 사용자들이 해외 여행 등 타국 이동시 불편을 최소화 하고,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글로벌 기준에 따라 사용하던 제품 전원을 끄고 사용을 중단할 것을 권고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도경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