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맛토크쇼 베테랑’, 명맥 끊긴 토크쇼 이어갈까?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지상파와 케이블에는 정통 토크쇼가 없다. ‘무릎팍도사‘와 ‘힐링캠프’로 이어지는 정통토크쇼가 없다. ‘라디오스타‘와 ‘해피투게더3’는 토크쇼라기보다는 토크버라이어티다. 그래서 스타들이 자기 이야기를 마음껏 할 수 있는 토크쇼가 없어 나갈 데가 없다는 말들을 하곤 한다.

SBS플러스에서 ‘손맛토크쇼 베테랑’이라는 새로운 토크쇼가 오는 12일 밤 11시에 론칭된다. 실내 스튜디오에 조성된 낚시터에서 대화를 나눈다 해서 손맛토크쇼다. 이 토크쇼는 연예계 대표 입담꾼 김국진, 김구라, 양세형, 윤정수, 임수향이 MC를 맡았다.

그런데 이 토크쇼가 토크쇼에 목마른 스타들이 이야기를 펼쳐놓는 마당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서동운 PD는 “각 분야의 베테랑을 모시고, 낚시터에서 편안하게 얘기하니까 진솔한 이야기도 나왔다”면서 “토크는 본인이 하고 싶은 얘기와 시청자가 듣고 싶은 이야기를 잘 소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서 PD는 “힐링캠프가 진솔했다면 라스와 해투는 시청자의 재미를 드리는 토크버라이어티라 할 수 있겠다”면서 “우리는 깨알토크는 있지만 라스의 독함을 지향하지는 않고 라스와 힐링캠프의 중간 단계 정도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예전에는 토크쇼 MC가 쉬웠는데 이제 그렇지 않다. 슛이 들어오면 개입할 수 있는게 별로 없다. 게스트와 MC 교집합의 조율이 쉽지 않다”면서 “게스트와 신뢰 분위기만 있다면 조금이라도 활기 있는 이야기를 진정성 있게 갈 수 있다. 그게 좋은 토크쇼의 조건이다”고 말했다. 이어 “라스처럼 정신 바짝 차리는 분위기도 필요하지만, 낚시하면서 툭툭 뽑아먹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고 했다.

김국진은 “그분들(베테랑이자 게스트)의 이야기를 들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국진에 대해 제작진은 “베테랑의 중심축을 잘 잡아주고 잔재미를 지속적으로 전달하는 모습이 꽤나 인상적이었다”며 “정통 토크쇼가 부재인 현 상황에서 신변잡기를 넘어선 게스트의 진솔한 대화를 이끌어내는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서동운 PD와 MC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손맛토크쇼 베테랑’는 형식상으로는 약간의 버라이어티 장치가 있지만 내용상으로는 게스트가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정통토크쇼를 지향하는 부분이 있다. ‘손맛토크쇼 베테랑’이 명맥이 끊긴 정통토크쇼를 이어 스타들이 출연하고, 또 그 스타들이 진짜 속내를 공감가게 풀어놓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12일 첫 방송되는 ‘손맛토크쇼 베테랑’ 첫 회는 ‘승부의 화신들’이라는 주제로 연기파 배우 김영옥, 이유리를 비롯해 월드 배구 스타 김연경, 김세진 등이 출연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